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KT, 5G 요금제에서 LTE 요금제로 변경시 위약금(차액정산금) 부과

 

SKT프리미엄패스1’ 약정할인 정책이 변경됩니다.

 

프리미엄패스1’은 신규가입 또는 기기변경시 약정할인으로 가입한 요금제를 180이상 유지하고 이후에 더 낮은 요금제로 변경할 경우 가입시 할인 받은 금액의 차액정산금(위약금)을 면제해 주는 제도입니다.

 

그런데, 금년 122일 이후 가입자가 5G에서 LTE 요금제로 낮추면 그 동안 면제해준 차액정산금을 지급되는 공시 원금에 비례해 부과하는 방식으로 정책을 변경하는 것입니다.

 

그 동안 5G 휴대폰을 구입하면서 어쩔 수 없이 비싼 5G요금제를 이용해 왔던 고객들이 180일이 지나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LTE 요금제로 변경을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비싸고 잘 터지지도 않는 5G를 이용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180일의 의무기간만 채우고 저렴한 LTE 요금제로 변경을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앞으로는 이 방법이 통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5G 가입자 이탈을 막고 소비자들에게 계속해서 비싼 요금제를 사용하도록 만들기 위한 SKT의 꼼수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는 이런 말도 안되는 통신사의 정책이 소비자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이런 정책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이용하지 않을 수 밖에 별 방법이 없어 보입니다.

 

다만, 이 정책은 약정할인으로 휴대폰을 구입한 경우에 한해 적용이 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자급제 폰을 구입하여 기기변경을 하면서 기존에 사용하던 요금제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25% 요금 할인을 받는 12개월 또는 24개월의 선택약정으로 가입한 경우에는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억울하면 제 값 다 내고 스마트폰을 구입하라는 말과 다를 바 없습니다.

 

소비자에게 유리한 혜택은 점점 줄여가고, 비싼 요금제만 이용하도록 강요하는 통신사의 횡포는 이제는 근절되어야 할 것입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